뮤티니 음악잔치에서 2명이 죽었다.

영국 현지 시간 5월 26일 토요일 햄프셔道 포츠머스時에서 열린 뮤티니 음악잔치에서 18살짜리 여자와 20살짜리 남자가 각각 죽었다.

현지 폴리스는 이번 2명 사망사건을 범죄와 연관된것으론 보지 않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고 이번 음악쇼를 주최한 애들은 사망한 애들이 현장에서 판매된 마약을 먹고 죽었을 수도 있다 보고 음악잔치를 취소시켰다.

뮤티니 음악잔치 주최측은 “매우 끔찍한 사건이 일어나 이번 주최측은 엄청나게 슬퍼하고 있고 일요일 예정돼 있던 음악쇼는 안전예방차원에서 취소한다. 안전은 우리의 최우선이고 사망한 애들에게 애도를 표한다. 신중하게 생각한 후 일요일 음악잔치를 취소시켰고 지역 폴리스들의 수사에 적극 협조중이다. 왜 2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일어났는지 수사가 진행둥이고 다시 반복하는데 이번 음악잔치에서 어떤 마약이라도 배포한 애는 책임을 뭍게될것이다. 이번 사건과 관련한 정보가 들어오면 추후 더 발표하고 힘든 시간을 보내게될 이번 음악잔치에 참가한 애들에게 감사한다.”란 성명서를 발표했다.

사망한 18살 20살 짜리 애들 2명은 각각 20분정도의 시간차를 두고 퀸 알렉산드라 병원에서 사망했다.

토요일 첫번째 음악잔치가 진행됐었고 일요일에도 음악잔치가 열릴 예정이었으나 토요일 2명이 사망하는 바람에 주최측은 일요일 음악잔치 취소시켰다.

뮤니티 음악잔치 추최측은 “우린 음악잔치 현장에서 아주 나쁜 성분의 마약들이 돌아다니고 있다는걸 인지하고 있고 현장에서 돌아다니고 있는 마약을 먹거나 하지 말길 강력하게 요구하고 이상증세가 있는 애들은 즉각 의료원에게 가라. 주의를 당부한다”란 성명서를 발표했다.

햄프셔 폴리스所의 대변인은 “포츠머스市에서 열린 뮤티니 음악잔치에서 2명이 죽었다”고 공식확인했다.

햄프셔 폴리스소는 5월 26일 토요일 오후 7시 10분경 18살짜리가 쓰러져 퀸 알렉산드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죽었고 7시 30분경 20살짜리 남자도 현장에서 쓰러져 동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죽었다. 죽은 애들의 가족과 친척들에게 연락을 취했고 전문 훈련을 받은 폴리스가 희생자 가족들에게 투입된 상태다.라 말했다.

햄프셔 폴리스소측은 이번 사건은 각각 별개의 사건으로 조사중이고 현재로썬 범죄와 연관된 사건으로 보고 있지 않고 있으며 사망자들이 왜 죽었는지 조사중이라 말했다.

작년 열린 뮤티니 음악잔치에선 여러 성범죄, 마약범죄, 폭력범죄들에 대해 고자질이 들어와 올해 열린 뮤티니 음악잔치에선 햄프셔폴리스소측의 요구로 입장 年令을 上向시켰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