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비아 드 해빌랜드

올리비아 드 해빌랜드

1916년 7월 1일 일본國 도쿄市에서 출생한 연기원으로 현재 101살인데 지금도 살아 있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영화에서 아줌씨 역으로 유명하다.

영국국적 부모사이에서 일본 도쿄市에서 태어났는데 미국, 영국, 프랑스 3개國 국적을 가지고 있다.

일본에서 출생 후 3살때 어마이 릴리안 해빌랜드를 따라 동생 조안 폰테인과 함께 캘리포니아國으로 이주 했다.

올리비아 드 해빌랜드를 프랑스어로 읽으면 올리비아 더 해빌런드가 된다.

올리비아 해빌랜드의 어마이 릴리안 해빌랜드는 결혼전 원래 이름은 릴리안 오거스타 루스고 월터 해빌랜드와 첫번째 결혼했고 1925년 이혼 후 조지 밀란-폰테인과 재혼해 사망당시 이름은 릴리안 폰테인으로돼 있다.

올리비아 해빌랜드의 1941년 아카데미上長받은 동생 조안 폰테인도 태어날때 이름은 조안 해빌랜드지만 가명으로 조안 폰테인이란 이름을 사용했다.

조안 폰테인(조안 드 해빌랜드)

월터 드 해밸랜드는 대일본제국 도쿄제국대학 교수였고 릴리안 폰테인은 영국 왕립 연기학교를 졸업한 연기원이었는데 일본에서 1913년 둘이 처음만나 사귀기 시작했고 일년 후 결혼했다.

도쿄대학교(동경대)

대학교수 월터 해빌랜드가 이 여자 저 여자 만나고 다녀 릴리안 폰테인은 1919년 자녀를 교육시키기 위해 남편을 설득해 원래는 영국으로 가려 했지만 조안 폰테인이 폐렴에 걸려 날씨가 따뜻한 캘리포니아國으로 이주했다.

딸과 마누라가 미국 샌프란시스코市 근방에 있는 사라토가市로 가자 월터 해빌랜드는 가족을 따라가지 않고 계속 일본에서 대학교수업으로 살며 이 여자 저 여자 만나고 다니다 릴리안 해빌랜드와 이혼 후 일본인 가정부와 재혼했다.

아주 어린나이때 부터 발레, 피아노등을 배웠고 릴리안 폰테인이 올리비아 해빌랜드와 조안 폰테인에게 연기하는 방법을 가르치기도 했다.

올리비아 해빌랜드는 사라토가 중학교에 다닐때 학업성적도 좋았다.

릴리안 폰테인은 자녀들이 성인의 나이가 되자 월터 해빌랜드와 이혼하고 가게 사장 조지 밀란 폰테인과 재혼했지만 조지 폰테인이 가부장적인 스타일이라 올리비아 해빌랜드와 조안 폰테인과 조지 밀란 폰테인과 사이는 좋지 않았다.

올리비아 해빌랜드는 사라토가市에 있는 로스 가토스 高等學敎를 댕겼는데 웅변과 필드 하키를 매우 잘했고 그외 연기부도 들어가 연기를 계속했다.

로스 가토스 고등어核交 로캐이숀

올리비아 해빌랜드는 학교 다닐때 영어 선생을 하려 했었지만 1933년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연극쇼에서 연극을 한 후 이래저래 연극쇼판 돌아 다니다 결국엔 연기원을 직업으로 하는 애가 됐다.

고등학교 졸업 후 여러 연기판을 돌아 다니다 영화판도 등판했는데 바람과 함께 사라 지다 영화에서 아주매미易으로 나온게 유명하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영화에서 아주매미 역으로 출연한 올리비아 해빌랜드

올리비아 해빌랜드는 아카데미 상장, 뉴욕 비평원상등 여러차례 유명한 쇼판상짱을 받았다.

조안 폰테인과 올리비아 드 해빌랜드

수십개의 영화쇼에 등판했는데 가장 최근에 등판한 영화쇼는 2009년 개봉한 아이 리멤바 배터 웬 아 패인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