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위큰드

더 위큰드

1990년 2월 16일 캐나다 온타리오國 토론토市에서 태어난 캐나다國赤의 노래가수로 더 위큰드의 태어날때 이름 즉 본명은 아벨 마코넨 테스파예다.

아벨 마코넨 테스파예의 부모들은 모두 1980년대 아프리카대륙에 있는 이디오피아國 출신의 캐나다 이민자들로 마코넨 테스파예와 삼라 테스파예의 외동 아들이 더 위큰드다.

마코넨 테스파예는 아벨 테스파예가 어릴때 마누라와 아들을 내팽계 치고 집을 떠났고 더 위큰드 아벨 테스파예는 어마이의 삼라 테스파예의 손에 자랐다.

삼라 테스파예는 낮엔 간호사, 간병인등을 포함해 여러 직업으로 가족들을 부양했고 밤엔 영어를 배우기 위해 야간 학교에 다녔다.

더 위큰드는 이디오피아 가정에서 자랐기 때문에 영어 뿐만 아니라 이디오피아國에서 사용하는 아프리카 암하릭漁도 구사한다.

더 위큰드는 한 인터뷰에서 자기 아바이 마코넨 테스파예에 대해 “내가 6살때인가 본 기억이나고 그 다음엔 11살인가 12살때 한번 봤고 그 후엔 마코넨 테스파예가 새 가정을 꾸려 또 다른 자식들과 함께 있는걸 봤다. 난 마코넨 테스파예가 어디서 살고 있는지도 몰랐어. 난 사람들을 내 마음대로 판단하지 않아 마코넨 테스파예도 뭐라 판단을 하긴 원치 않지만 나를 학대 하지도 않았고 술주정꾼도 아니었고 나쁜 사람도 아니었던걸 보면 괜찮은 사람이었어. 단지 어릴때 난 아바이가 필요 했는데 나에겐 아바이가 없었을 뿐이야”라 말했다.

아벨 테스파예는 자기의 어릴때 시절을 1995년 개봉한 마약중독에 빠진 아이들을 그린 영화 “키즈”란 영화와 비슷했다 스스로 말했다.

11살때 부터 아주 나쁜 약을 먹기 시작해 나쁜 약을 더 먹기 위해 도둑질등을 했었다 말했다.

더 위큰드 토론토市에 있는 아벨 테스파예는 웨스틀힐 고등학교와 버취마운트 공원 高登學交에 다니긴 했지만 2007년 학교를 중퇴하고 학교 중퇴후 얼마 지나지 않아 집을 나가 토론토市 파크데일東에서 혼자 살았다.

더 위큰드는 자기의 가명을 “집을 나가 일주일 동안 안돌아 오드만 두번 다신 집으로 돌아 오지 않았다”란 말에 영감을 얻어 지었다고 말했다.

더 위큰드는 캐나다 노래밴드 더 위크엔드 The Weekend와 상표권 소송을 방지하기 위해 위크엔드에서 e를 뺀 The Weeknd로 수정해 사용하고 있다.

집을 나가 혼자 살기 시작한 아벨 테스파예는 2010년 음악일을 하던 제레미 로즈와 만나 그와 함께 “What you need”, “Loft music”, “The Morning”등을 만들었으나 저 노래들은 정규 앨범식으로 판매되진 못했다.

하지만 아벨 테스파예는 2010년 12월 저 노래 3개를 유투브에 The Weeknd란 이름으로 업로드 했고 유투브에서 처음엔 별 다른 반응을 얻진 못했지만 나중에 캐나다國 가수 드레이크를 포함한 소수의 애들이 The Weeknd가 업로드한 노래를 흥미롭게 봤고 결과적으론 뉴욕 타임즈와 피치포크등을 포함한 여러 잡지 신문지에서 더 위큰드를 언급하기 시작했다.

캐나다 노래가수 드레이크의 지원으로 드레이크와 함께 여러 쇼판에 출연해 노래 부르기 시작했고 여러 노래들이 대박을 터트려 빌보드 핫 100 차트에도 올라가는등 크게 유명해졌다.

2015년 초 모델 벨라 하디드와 사귀다 2016년 말 헤어졌고 저 후 2017년 1월 부터 저스틴 비버의 여자친구로 유명한 셀레나 고메즈와 사귀기 시작해 2017년 9월 뉴욕市 그린위치 빌리지洞에서 집을 구해 둘이 동거를 한적도 있었으나 2017년 10월 저 둘이 결별했다.

뉴욕市에서 동거하기도 했던 셀레나 고메즈와 더 위큰드

아벨 테스파예는 2015년 1월 라스베가스市 폴리스를 주먹으로 구타해 체포된적이 있는데 저 사건때 자기의 범죄를 시인해 재판을 받지 않고 50시간 사회봉사 명령형을 받았었다.

저스틴 비버, 더 위큰드와 사귄 셀레나 고메즈

자기 부모들의 고향인 에디오피아國과 흑인단체, 아동병원, 아프리카 어린이 병원등지에 자주 기부를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