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악단 크랜베리스 노래 부르는 애 돌로레스 오리오단이 48살의 나이로 급사했다.

2000년대 전후 한때 유명했던 아일랜드국적의 음악 악단 크랜베리스에서 노래 부르는 애 돌로레스 오리오단이 영국 런던時에서 노래녹음도중 48살의 나이로 급사했고 현재 왜 급사했는지는 보도되지 않고 있다.

아일랜드국 라임릭市 출신의 오리오단은 슬하에 3명의 자식이 있고 3명의 자식들 모두 지 어마이가 죽었단 소식에 슬픔을 표하고 있다.

오리오단은 노래 녹음한다고 런던施에서 체류하고 있었다.

48살의 나이로 런던에서 죽은 돌로레스 오리오단의 2007년 사진
돌로레스 오리오단과 저 애의 딸 “몰리” 2008년 사진

왜 급사했는지 이유는 보도되지 않고 있지만 2017년 돌로레스 오리오단은 조울증에 걸린 정신병자로 확정된적 있고 그전에 저 애는 지가 우울증과 싸우고 있단 발언을 한바 있다.

돌로레스 오리오단의 아바이 테렌스 오리오단이 2011년 죽었는데 돌로레스 오리오단은 암으로 투병하던 지 아바이와 지 계모가 죽어 매우 슬프단 발언을 한바 있다.

2000년 아일랜드國 더블린市에서 노래 쇼판중인 돌로레스 오리오단

원문엔 뭐시기 긴 글이 나와 있는데 뭔소린지 모르것어.

크랜베리스는 국내엔 오데 토 미 파미리란 노래로 일부 영감들과 김치年들 사이에 알려져 있다.

오데 토 미 파미리란 노래 외엔 좀비인가 뭔가가 있고 뭐 저 2개빼곤 사실상 국내에 알려진 노래가 없는거나 마찬가지다.

비슷한 시기에 노래 악단으로 활동했던 록세트는 인기끈 노래들이 많아.

록세트 – 아마도 사랑이었을 끼야

록세트 – 내 시간을 보낸당

록세트 – 꽃 처럼 시든다

록세트 – 자동차 몰면 재밌다.

하지만 위 노래들 모두

신디 로퍼의 여자들은 좀 놀잔것 뿐이란다란 노래에 묵사발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