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년 아테네올림픽에서 금메달딴 호주 자전거 선수 스티븐 울드리지가 39살의 나이로 죽었다.

아테네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바 있는 호주 자전거선수 스티븐 울드리지가 39살의 나이로 죽었는데 왜 죽었는지는 현재 보도되지 않고 있다.

유족으론 이혼한 전 부인과 현재 동거녀 사이에 2명의 자식들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