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파리에서 한 차량이 고의로 병사들에게 차를 돌진시켜 6명이 부상당했다.

프랑스 파리에서 부대를 떠나던 군인들을 향해 한 사람이 BMW을 고의로 돌진시켜 최소 6명이 부상당했다.

현지 시간 8월 9일 프랑스 파리 외곽에서 BMW 자동차가 군인들을 향해 고의로 돌진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번 사건은 프랑스 파리 외곽에 있는 레발로이스 페렛 지역에서 일어 났다.

레발로이스 페렛 동장은 이번 사건을 고의적인 테러 행위로 희생자들은 특수 대테러 부대 애들이었다 말했다.

이번 사건을 일으킨 BMW 차량 운전자는 현재까지 체포하지 못하고 있고 범인을 체포하기 위해 수색작전이 펼쳐지고 있다.

프랑스엔 2015년 국가 비상 사태가 선포된 이후 도심 여러 곳에 짭새 외에도 군바리가 지키고 있다.

파리 짜바리소는 자기네들 트위터에 “짭새들의 수사가 진행중이다”라 적어 놨다.

레발로이스 페렛 동장 패트릭 발카니는 의심의 여지 없이 고의적으로 군인들을 향해 차량을 돌진 시킨 사건이라 말했다.

패트릭 발카니는 이번 테러에 사용된 차량은 BMW 승용차고 사전에 계획한 범행이라 말했다.

군인들을 향해 BMW 차량이 고의로 돌진한 사건이 일어난 레발로이스-페렛 지역

프랑스에선 2015년 1월 일어난 찰리 헤브도 신문지업소 테러 사건 이후 테러를 방지하기 위해 도심 치안을 강화하고 있는데도 이미 여러 차례 테러가 일어 났고 수천명의 남자 군인들과 여자 군인들이 도심지 순찰을 정기적으로 돌고 있다.

하지만 요 최근 군인과 폴리스를 향한 공격행위가 거의 주기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2015년 11월에도 파리 시내 6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테러 행위가 일어나 129명이 살해당하고 352명이 부상을 당하는 사건이 일어 났는데 저 사건을 일으킨 범인들을 매스컴업소들은 ISIS가 연관돼 있다고 보도 했지만 프랑스가 적극적으로 수입중인 난민들인지 이민자들인지 아니면 실제로 ISIS 단체와 관련된 애들인지 난 모르겠다.